노동자, 알파고 그리고 일자리의 미래

 교수가 노동자의 권리를 이야기 했다. 노동삼권,노동자..이 이야기를 듣던 대학생이 손을 들었다. 

    "교수님 저는  노동자가 되기 싫습니다. 저는 사무직에서 근무할 겁니다."


1. 쉬운해고.

얼마전 쉬운해고 하기 쉽도록 정부지침이 정해졌다. 사실 일 잘하는 사람, 일 못하는 사람에 대한 기준은 무엇인지에 대하여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는게 함정이다. 상사의 주관적 잣대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쉬운해고는 노동자에게 절대적으로 불리한 상태를 만들게 된다.


노동자는 한마디로 고용당하여 월급받고 일하는 사람을 총칭할 수 있다. 월급받고 일한다면 노동자가 확실하다.






2. 이세돌 vs 알파고 격돌

 바둑은 체스보다 더 복잡한 게임이다. 구글이 개발한 인공지능 딥마인드 컴퓨터인 '알파고'는 지난 9일 이세돌과의 격돌에서 첫판을 이겼다. 이세돌도 당황했고, 사람들도 당황했다. 아직 4판이 남았고 이세돌은 50%승률이라고 자신했다. 하지만 이세돌은 절대 알파고를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한다. 전자계산기의 연산능력을 사람이 따라잡을 수 없듯이 말이다. .

구글 AI의 의미는, 컴퓨터가 인간을 뛰어넘었다는데 있다. 인간에게는 '창의성'이 있다고 하지만, 컴퓨터역시 어느정도 이러한 부분을 따라잡을 수 있는 정도의 수준까지 진화했다는건 간과해서 안된다.

로봇이 가사일을 하고, 마트에서 계산해주고, 금융정보의 빅데이터를 이용해 금융예측을 하고, 투자를 한다면.. 그분야에 종사하던 사람들은 어떻게 될까? 




3. 일자리의 미래

 기계가 발전해서 일자리가 없어지게 될까, 아니면 새로운 종류의 일자리가 많이 나오게 될까? 지금까지는 일자리가 사라지면 그자리는 기계가 대신하는 것을 목격했다. 은행에서 대부분이  ATM기가 텔러를 대신하듯이, 이제 비서의 자리도 SIRI같은 AI프로그램에 밀릴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하지만 지금과 다른 '새로운' 일자리가 나타날 것이다.


지금도 상당수 신문기사는 AI프로그램들이 대신쓰고 있다. 



우리나라의 미래는 첩첩산중이다. 고령화로 경제탄력을 이미 상실했다. 생산가능인구가 점차 줄어들어 노인부양하는데 나라재정을 온통 다 쓸판이다. 점차 이러한 현상이 가속화된다는게 문제다. 

일본의 경우 현재 취업율이 매우 높다고 한다. 우리나라 대학생들은 현재 취업을 못하는 상태지만, 현재 일본은 일자리가 넘쳐 대학만 졸업하면 취업할 만큼 좋아졌다. 이것은 일본경제가 좋아져서 일자리가 생긴게 아니라,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들면서 상대적으로 일자리가 넘쳐나는 것처럼 보이는 착시효과다.


일자리는 더 줄어든게 확실한데, 저출산 영향으로 줄어든 일자리보다 대학졸업생들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다행히도 현재 AI나 로봇기술은 상용화 되지 않았다.

현재 우리나라의 초등학생들이 앞으로 15년후 사회에 취업할때즈음이면 AI가 상당히 보급될 것이고 일자리는 오히려 기계에 밀려 줄어들 가능성이 계속 높아진다. 


쉬운해고, AI 상황에서 이제 정규직마저 '비정규직'으로 흘러가고 있다. 교사는 이미 매력을 잃은지 오래고, 공무원도 지자체 파산의 가능성이 높아져 '안전 빵'은 절대 아닐것이다. 


그럼 앞으로 무엇을 먹고사냐고?


좀더 창의적인 분야에 기회가 존재한다고 확신한다. 

SNS 스타, 아프리카 방송 스타.. Youtube 스타... 이런 것은 과거 경제학교과서에도 나오지 않는 직업현상으로 이것은 시작에 불과한다. 1인방송은 물론 1인기업화가 가속화 될것이 확실해진다. 

특히 지식산업이 엔터테인먼트와 결합하는 현상, 네트워크를 통한 1인 재능활동은 상업활동과 결합할 것이고 또다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낼 것이다.


학부모 3명중 1명이 자식이 '공무원'되길 원하는데 큰일날소리.. 


물론 국가가 거덜나기전에 공무원은 영원하겠지만, 공무원역시 앞으로 위기이후 철밥통이란 고정관념이 깨어질 것이라 생각한다.








불행히도.. 현재의 정부는 미래에 관심없다는 확신이 든다.






Trackback 0 Comment 2
  1. 2016.03.17 10:56 address edit & del reply

    일자리에 대해서 생각해봤는데 기계가 사람들 대처하기 시작하면
    새로운 일자리가 생기더라도 아주 미세한 자리이고 기존 일자리만 대폭 감소할 꺼같습니다.
    그리고 다수분들이 문화쪽이나 즉 사람들의 인기나 실버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일로 넘어갈것이라고
    말씀하시던데. 전 그것도 아니라고 생각이 듭니다. 왜냐하면 그 쪽으로 돈을 써줘야할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고 돈을 못벌기에 문화쪽으로는 당연히 소비가 줄어들것이며 자기모습과 엔터테이닝으로
    돈버는사람들과 괴리감이 심해지면 관심이 줄어들것으로 생각됩니다. 노후쪽 소비도 역시 일자리손실로인해
    노후소비층도 상당히 얇아지면 제생각에는 그냥 경제가 상당히 위축 악화될꺼같습니다.
    그로인해 불만이 많이 쌓이면 반기계운동이 전세계적으로일어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물론 먼미래겠지만요. 역시 사람이라 의견들이 다르네요 ^^

prev 1 ···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 127 next